Written by | 지역 이슈, 칼럼

박람회와 지역축제

 

박람회는 다양한 나라의 문화를 소개하는 장으로 도시에 대한 인식전환과 남아있는 기념물로 인해 도시의 미관을 바꾸기도 한다. 1889년 프랑스 혁명 100주년 기념으로 만국박람회를 프랑스파리에서 개최하였다. 이때 만들어진 것이 파리의 상징이 된 에펠탑이다. 당시 유럽의 중심도시였던 파리에는 많은 문화인들이 살고 있었고, 아름다운 건물도 즐비했다. 그런 곳에 철로 만든,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보다도 2배나 높은 철탑을 세워놨으니 파리의 문화인의 도시미관을 해친다는 비판이 매우 심하였다. 박람회가 끝난 뒤에 철거의 위험이 있었지만 철탑을 안테나로 사용하면 좋겠다는 의견으로 겨우 존속되었다. 에펠탑이 파리와 어울리지 않음은 물론이지만 파리 어디서도 건물이 보였다는 것은, 파리 어디에서도 안 어울린다는 것을 보여주는 일이었다. 에펠탑을 당시 문화인들은 ‘추악한철덩이’라고 부를 정도였으니 파리지엥의 마음에는 늘 불만적인 시선으로 에펠탑을 보고 있었을 것이다.

에펠탑으로 유명했던 파리만국박람회는 대한제국이 참가한 마지막 국제행사였다. 1900년 공식개막식인 4월14일부터 11월 22일까지 대한제국은 오랜 시간 참가하였다. 이 박람회는 대한제국을 알리기 위한 행사였고, 파견 관리도 왕족으로 파견할 만큼 공들인 행사였다. 1897년 국호를 조선에서 대한제국으로 바꾼지 얼마 안 된 상황이라 대한제국을 세계에 알릴필요가 있었다. 그 중요도를 감안하여 당시 학부협판(현 법무부 차관)인 민영찬을 준비위원장과 파견대표로 임명하였다. 학부협판 민영찬은 명성황후의 조카였다. 당시에도 현재와 같이 파리시내에 일정부분 공간을 임대하여 대한제국이 스스로 홍보부스를 만들고 전시도 기획하여야 했다. 부족한 제정으로 임대비를 절감하기위해 프랑스의 부자들에게 차관을 도입해야하는 실정이었지만 그래도 문제없이 잘 진행되었다. 파리 만국박람회의 대한제국관은 경복궁 근정전의 모습으로 제작되었다. 대한제국관 앞에는 제물포의 골목길을 재현하고 기와집, 상가와 같은 일반 서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요즘 축제에서도 보여주는 것과 같이 길거리곡예와 전통놀이문화를 관람객들에게 보여주었다고 한다.

대한제국관 내부에는 고려시대 불경, 팔만대장경, 《삼국사기》 같은 서적, 옛날 동전, 도자기, 자수공예품, 병풍, 금은세공품, 나전칠기세공품 등 전통문화를 알릴 수 있는 물품을 전시했다. 여기에 표범가죽, 조선시대 투구, 검, 화살통, 군복 등도 전시하였다(Daum백과). 이를 통해 지구 반대에 있는 대한제국에 대한 안내를 겸하였지만 다른 국가들과 같이 독립적인 국가이며 문화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릴 기회로 사용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대한제국이 자주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는 국가를 알리는 것이었다. 무리해서 차관도입을 하면서 까지도 국가를 알리려는 것은 다양한 국가들과의 수교로 외교적 안정을 도모하려는 것이 기도했다.

이렇듯 국제 행사는 한나라를 알리는데 더 없이 좋은 것이다. 통신이나 교통발전이 더딜수록 직접 보여주는 것이 보다 큰 효과를 나타낸다. 1993년 대전에서는 미래를 이끌어갈 박람회를 개최했다. 미래를 만들어 가는 것을 과학으로 생각하고 대전을 과학중심도시로 발전시키려는 구상을 하였다. 한국과학의 중심지로 만들 계획은 대전북쪽에 세계적 기초과학 연구시설을 만들고 이를 융합하고 판매까지 가능하도록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를 2011년 특별법제정과 함께 시행을 하게 된다. 대전은 1993년에 대전 엑스포93을 통해 세계박람회를 개최하였다. 당시 국제박람회기구는 개발도상국에서 처음 개최된 것이었으며 108개국 33개의 국제기구가 참여하는 상당히 큰 규모의 박람회였다. 이러한 박람회는 88올림픽을 성공리에 개최한 한국이 과학EXPO를 다시 열어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보다 나은 국가로의 인식전환을 위해 기획되었다. 그 인식전환에 기술과 과학이라는 미래 도시비전을 제시한 것이기도 하다.

도시 미래를 기획하고 준비하고 만들어 내는 것에는 장기적 구상과 다양한 분야협력이 필요하다. 도시방향을 과학으로 정하고 박람회를 통해 세계에 알리려는 노력도 필요하지만 다양한 분야와 문화예술과의 협력으로 대전시 만이 갖는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 내는 것은 좋은 일이다. 다른 도시들이 역사해석에 머무르고 그 원형을 찾고 자신들의 특색문화라 주장을 할 때, 좁은 한반도 내에서 다른 지역과 차이 나는 문화특색으로 주장하기 궁색한 경우가 많다. 대전은 과학의 도시라는 것을 통해 미래의 도시 모습을 만들고 있다. 역사와 전통이 부족한 대전시의 경우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일지는 몰라도 잘 진행되고 있는 듯하다. 그 예로 대전시립미술관과 함께 과학을 기반으로 표현된 미술작품을 통해 과학을 기반으로 하는 미술의 메카로 만들려는 장기적 기획도 가지고 있는 듯하다. 2018년 10월 현재, 예술로 들어온 생명과학이라는 주제로 대전비엔날레를 만들어 주기적으로 과학과 미술이라는 주제 전을 기획했다.

문화는 다양한 분야의 방식들이 모여 만들어지는 것이다. 역사도 현실이 모여 이루어진 것이다. 지역 미래에 대한 방향을 다양한 분야가 힘을 모아 지역 축제나 박람회를 개최해도 좋지만 습관적으로 진행되는 박람회나 축제는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는 일로 보인다. 청주에서는, 보여 지는 것도 별로 없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까봐 열심히 직지를 알리고 있다. 유럽 최고 금속활자인 구덴베르크의 활자는 대량으로 성경을 찍어내어 당시 유럽의 기득권인 종교 독식을 막아내어 당시 사람들에게 다양한 삶을 제공해주었다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이로 인해 오늘날 인권의 권리등과 같은 사회적 변화를 이끄는 시초가 된 것이다. 구덴베르크는 활자인쇄술의 기술로 열광하게 하는 것이 아닌 인류 발전에 초점을 맞춘 것이며 이것이 곧 문화의 힘이다.

청주의 직지는 가장 오래되었다는 활자에 집착하여 홍보하고, 정작 직지의 내용을 아는 사람을 찾기 어렵다. 직지가 왜 훌륭한지에 대한 것 보다는 오래된 것을 최초로 했다는 것만 강조하여 사람들은 오래되었다는 것만 아는 것이다. 오래된 것에의 집착은 더 오래된 활자가 나오면 허무하게 사라져 버릴 일이다. 그나마 활자와 관련된 다양한 논의가 되고 있고, 그 논의는 보다 건설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 축제와 행사만 보인다. 파는 음식과 행사는 인근의 축제와 별반 다를 바가 없다고 하는 비판은 늘 따라오는 비판이었고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전국어디서나 볼 수 있는 푸드 트럭을 그곳에서도 볼 수 있으며 음식의 가격은 두 배로 손님을 맞이하여 다시 사먹기 어렵게 만든다.

박람회와 같은 축제행사는 일정한 기간을 두고 다양한 물건을 한곳에 모아놓아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미술관은 보다 정기적으로 다양한 시대나 주제별로 나누어 각기 다른 미술전시를 보여준다. 직지와 같은 행사가 보다 효과적인 결론이 나오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전시 공간을 갖추어야하고 큰 주제를 잡아서 장기적 결과를 만들도록 해야 할 것이다.

지역의 축제가 잘되려면 지역의 각 분야 전문지식과 전문가들이 모여있는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과 함께 축제를 만들어보고 이를 통해 입체적으로 지역 축제를 만드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한도시의 축제는 도시의 미래를 제시하는지 아니면 과거를 재현하려는 도시인지를 명쾌하게 보여줄 수 있다. 파리의 만국박람회는 프랑스혁명의 성공적인 국가를 자랑하기위한 것이었고 각 나라들 역시 자신의 자랑꺼리를 가지고나와 국가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려했다. 국제행사를 유치하면서 초대하느라 돈을 쓰는 것은, 지역민들의 후진성을 개화시키려는 노력이라기보다는 어차피 타낸 비용을 생색이 가능하도록 집행하려는 것에 초점이 맞추어진 것으로 보인다. 참가국의 각별한 노력이 보이지 않고 초대 받은 행세를 하려는 것은 초대한 곳의 애틋함이 더 해서이다. 그나마 미래의 비전으로 도시의 이미지를 단단하게 만들려는 대전과 달리 사라진 과거 찾기에 열을 올리는 청주의 도시 비전에는 미래형 도시가 아닌 과거로 회귀하려는 도시의 이미지로 생각된다. 우리의 도시는 어디로 가려는 것인가?

Last modified: 2018년 11월 9일